기본 복지가이드라인 상반기 전수조사

동구, 기본 복지가이드라인 상반기 전수조사

법정저소득계층 2,994가구 설문 통한 실태파악하반기 시책사업 반영

 

광주 동구(청장 임택)기본 복지가이드라인 2019년 상반기 전수조사를 실시해 저소득계층의 복지기본 실태를 파악하고 수요자 욕구에 부합하는 맞춤형복지서비스를 하반기 시책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동구는 민선7기 출범이후 민·관 사회복지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TF팀을 구성해 수차례 회의와 주민들 의견수렴, 분야별 담당공무원 건의 등을 총망라해 지난 1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자체 기본 복지 가이드라인을 수립했다.

 

구체적으로 기본생활기준 혹서기·혹한기 대비기준 돌봄 대상기준 교육 및 문화기준 등 4대 분야 79개 세부기준을 제시해 일상생활 주요영역에서 지역민 삶의 질 전반을 향상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동구는 올해부터 관련 시책추진 시 복지가이드라인을 본격적으로 활용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보완하고자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법정저소득가구 3천여 세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장갑·목도리 등 부수적인 의복을 비롯해 난방비, 문화생활, 노인 낙상방지 시설, 취미생활 지원 등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구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 취약부분을 보완해 관련 시책을 적극 시행,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전수조사 결과를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회의에 공유하고, 각 동 협의체에서 마을 특성에 따른 취약부분의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더불어 7월부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2019년 기복복지가이드라인 맞춤형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임택 동구청장은 주민들이 구에서 시행하는 복지사업을 고르게 체감할 수 있을 때 진정한 복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전국 최초로 만든 기본복지가이드라인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부족한 부분은 소통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완하면서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복지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