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가 일제 잔재 단죄하고 역사 바로 세우는데 앞장”

“광주가 일제 잔재 단죄하고 역사 바로 세우는데 앞장”
- 이용섭 시장, ‘제74주년 8·15 광복절’서 밝혀
- “민족정기 되살리고 대한민국이 일본보다 강해질 수 있도록 힘을 키워야”
- 민주의 종각서 ‘민주의 종’ 타종식 , 독립유공자·시민 등 각계각층 참여
- 이 시장 “세계적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 만드는 것이 일본 앞서가는 길”
(자치행정과, 613-2910)

 


○ “친일 잔재물 청산을 통해 역사를 바로 세워 민족정기를 되살리는 한편, 다른 한편으로는 평화와 정의를 추구하는 대한민국이 일본보다 강해질 수 있도록 힘을 키워야 합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일제 잔재를 단죄하고 역사를 바로 세워나갈 것을 천명했다.


○ 이 시장은 “과거사에 대한 깊은 반성과 사죄를 해야 할 일본은 후안무치(厚顔無恥)의 만행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며 적반하장(賊反荷杖)의 경제보복 조치로 세계경제질서마저 무너뜨리고 있다”고 분노했다.


○ 이어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더욱 냉정하고 단호해져야 하고 분노와 규탄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며 지금의 위기를 절호의 기회로 삼아 일본을 뛰어넘어야 한다”며 “친일잔재물 청산을 통해 역사를 바로 세워 민족정기를 되살리고, 평화와 정의를 추구하는 대한민국이 일본보다 강해질 수 있도록 힘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 특히, 일제 잔재 청산과 관련해 “우리 광주는 비석, 누정현판, 교가, 군사‧통치시설 등 우리 삶 깊숙이 침탈했던 일제의 잔재들을 샅샅이 찾아내어 단죄하고 역사를 바로 세워나가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역사가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되어 정의로운 역사가 우리 삶 속에 ‘정신’으로 살아 숨쉬고, 미래 세대에게 ‘교훈’이 될 수 있도록 저희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이어 “시대정신과 경제질서가 완전히 바뀌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여 일본을 확실하게 추월해야 한다”며 “이번이야말로 경제예속의 끈을 끊어내고 진정한 경제독립을 이룩할 절호의 기회다”고 강조했다.


○ 또한 “세계적인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를 만드는 것이 일본을 앞서가는 길이다”며 “노사상생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성공시켜 제조강국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것이 일본을 뛰어넘겠다”고 밝혔다.


○ 아울러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는 여전히 유효하다”며 “일본의 경제침탈을 막아내고, 무너진 한국경제를 일으켜 세워야 할 역사적 소명이 우리 광주에 주어졌다”고 말했다.


○ 한편, 이 시장은 경축식에 앞서 상무시민공원 내 광주독립운동기념탑에 헌화·참배하고 경축식 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리고 있는 ‘사진으로 만나는 광주 100년’ 전시회를 찾아 일제강점기와 광복의 역사현장, 1900년대 광주의 모습을 둘러봤다.


○ 이어 낮 12시 김동찬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 교육감을 비롯해 독립유공자 후손, 시민 등 100여 명과 함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 ‘민주의 종’ 타종식을 가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