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교부세 45억원’ 재난안전 등 사업 탄력

남구, ‘특별교부세 45억원재난안전 등 사업 탄력

9월 기준 총 85억원지난해 연말 대비 15억원 증가

중앙정부국회 등과 소통 활발적극적 협조도 한몫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중앙정부와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특별교부세를 대거 확충, 재난안전 분야와 지역 현안사업 해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남구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최근 남구청에서 건의한 지역 현안사업 5개와 재난안전 분야 7개 등 총 12개 사업 가운데 8개 사업에 대해 하반기 특별교부세로 45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특별교부세 지원이 확정된 사업은 구소 및 신장동일대 하수도 정비를 비롯해 칠석마을 입구 오거리 교차로 개선 등 3개의 지역 현안사업과 남광교에서 양림교간 확장구조물 보수보강 공사 및 칠석동 상습침수구역 해소 사업 등 재난안전 분야 5개 사업이다.

 

앞서 남구는 올해 상반기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제2순환도로 진월IC 진출입로 개선을 비롯해 근대역사문화마을인 양림동 일대 마을 주차장 조성 사업 등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위한 각종 인프라 구축 사업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이로써 올 한해 남구청이 중앙정부를 통해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9월 기준 총 854,800만원(24개 사업)으로, 지난해 연말 기준 특별교부세 704,400만원보다 15억원 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최근 3년간 특별교부세 확보 현황을 보면 지난 2017537,300만원에서 2018704,400만원, 올해 9월 기준 854,800만원 등 매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남구가 특별교부세 확충에 있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민선 7기 들어서면서 김병내 구청장을 비롯해 공직자들이 행정안전부와 국회를 연달아 방문해 재정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광주시와 소통하면서 시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 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남구 관계자는 재난안전 및 지역 현안사업은 주민들 안전과 생명 보호, 일상생활의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필요한 사업인데 재정 여건이 열악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좋은 성과로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