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공무원, 달빛동맹으로 뭉쳤다

광주-대구 공무원, 달빛동맹으로 뭉쳤다

- 양 도시 공무원 80여명 23·30일 교차 방문

- 시책현장 둘러보며 교류강화 및 동반성장 방안 모색

(총무과, 613-2820)

 

○ 광주와 대구 공무원들이 양 도시를 교차 방문해 달빛동맹 유대를 강화하고 동반 성장을 모색한다.

 

○ 광주광역시는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대구광역시 공무원 40여명이 광주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광주시 공무원 40여명은 오는 30~31일 대구를 방문한다.

 

○ 달빛동맹은 지난 2009년 광주와 대구 두 도시가 서로의 거리를 좁히고 상생 발전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보자는 취지로 동맹협약을 맺고 10여년간 교류를 지속해 오며 대한민국 교류·협력의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됐다.

 

 - 현재 ‘군 공항 조기 이전 추진’ 등 5개 분야 33개 공동협력과제를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행사인 공무원 시책현장 상호교류 방문은 2013년을 시작으로 7년째 이어오고 있다. 

 

○ 이번 교차 방문을 통해 양 도시 공무원은 시책현장 등을 둘러보고 상생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 대구시 방문단은 23일 광주시청, 양림동 근대역사문화마을, 평촌마을, 광주호 호수생태원을 방문하고 24일에는 2019 광주디자인비엔날레와 발산마을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 대구시 방문단 한경호 사무관은 “광주시 방문이 형제자매의 집을 방문한 것처럼 포근하며 달빛동맹을 통해 영호남의 상생발전 뿐만 아니라 지역감정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방문소감을 밝혔다.

 

○ 김준영 시 자치행정국장은 “양 도시 간 소통과 교류를 통해 시민들의 친밀감 향상과 국민통합을 이끌어 내고 좋은 시책의 벤치마킹과 공동협력사업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자”며 “경제, 문화, 행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적·물적 교류협력을 강화해 나가는데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