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역 화폐 명칭 ‘광주 상생 카드’로 선정

- 시민·소상공인 협력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의미 담아

- 3월 체크카드 등 2종 출시소득공제·캐시백 등 혜택

 

광주광역시는 지역자본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관내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3월 출시하는 지역화폐의 명칭을 광주 상생 카드로 결정했다.

 

시는 지난 14일부터 13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역 화폐 명칭 공모를 해 접수된 2242건을 대상으로 서면심사, 시민 선호도 조사를 거쳐 최우수상 1(300만 원), 우수상 2(50만 원), 장려상 5(20만 원), 광주 사랑 상 20(5만 원) 등 총 28명을 선정했다.

 

또 지역 화폐 명칭은 최우수상을 수상한 광주 상생 카드로 정하고, 공모 수상자에 대한 시상금도 광주 상생 카드로 지급하기로 했다.

 

광주 상생 카드는 시민들과 소상공인이 협력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광주시는 명칭이 결정됨에 따라 카드 디자인도 이른 시일 내 확정하고 홍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주요 혜택으로는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30% 혜택, 일반체크카드 대비 2배 이상 캐시백, 기아챔피언스필드 입장권 할인 등이 있다. 더불어 영세·중소 가맹점에는 카드 결제수수료 0.2%를 지원해 수수료 부담을 덜어준다.

 

, 광주소재 소상공인 업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으며, 백화점·대형마트·유흥업소 등은 제외된다.

종류는 체크카드와 정액 형 선불카드 등 2종으로 출시되며, 운영대행사인 광주은행 전지 점과 인터넷, 모바일 앱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박남언 시 일자리 경제 실장은 광주 상생 카드는 시민들과 소상공인들이 서로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발행된다.”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사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