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역사왜곡 규탄 100만 범시민 궐기대회 개최

 

- 오월단체·100여 시민사회단체·지역정치권 등 총 망라 참여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을 규탄하고 이들의 퇴출과 5·18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100만 광주시민 궐기대회가 16일 오후 4시 옛 전남도청 앞 금남로에서

     열린다.

 

이날 궐기대회는 가칭 자유한국당 3인 망언의원 퇴출과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약칭 광주범시민운동본부주관으로 진행된다.

 

광주범시민운동본부는 지난 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의원이 공동 주관한 공청회에서 지만원의 사기에 가까운 주장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 망언 3인방의 518 유족과 광주시민에 대한 모욕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2일 광주시 ‘518 역사왜곡대책위원회회의에서 제안된 것으로, 오월단체와 100여개 시민사회단체, 지역정치권 등이 총 망라된 기구이다.

 

이날 행사는 100만 시민과 오월단체,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행사로 진행되며 왜곡방지법 제정을 다짐하는 각 정당 결의, 오월의 노래 공연, 지만원 처벌과 망언의원 퇴출,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퍼포먼스 순으로 1시간 가량 진행된다.

 

또 집회 후에는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당사까지 가두행진을 할 예정이다.

 

 

광주범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150만 광주시민과 피해자, 유가족의 명예회복을 위해 망언 의원의 진정성 있는 사과 망언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위원회의 즉각 제명 국회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등의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면서 오는 23일에는 전국 시민사회단체와 연계해 대규모 서울 광화문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일부 몰지각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공청회를 열어 폐륜적 망언으로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역사는 올바르게 기록하고 기억될 때 강한 힘을 가지며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고 책무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부터 오월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국회 앞에서 천막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은 물론 여야 대표단을 찾아가 망언 의원 제명과 한국판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을 촉구하고 있으며 23일 서울 광화문 집회에 합류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