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어르신 4,690명에게 일자리 제공합니다”

31일까지 노인 일자리사회활동 지원사업 참가자 모집

일부 사업의 경우 기존 근무자 탈퇴시 즉각 충원키로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올 한해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어르신 4,690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다.

 

남구는 23일자리를 통해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관내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본격 실시한다고 밝혔다.

 

남구에 따르면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제공되는 일자리는 총 4,690개다.

 

분야별로는 공익 증진을 위한 공익활동 일자리를 비롯해 돌봄 등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소규모 매장 및 사업장 등을 공동 운영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시장형 사업단 일자리, 수요처 요구에 따라 근무하는 인력파견형 사업단 일자리가 있다.

 

공익활동 일자리 분야에서는 총 3,827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인데, 이 가운데 3,515명은 신규로 선발하며 나머지 312명은 지난해부터 이어져온 계속사업 참가자 중 이탈자가 생길 경우 즉각 신규 인원을 충원하는 방식으로 일자리가 제공된다.

 

지난해에 이어 연차사업으로 진행하는 시장형 사업단과 인력파견형 사업단 분야의 경우에는 공익활동 계속사업 사례와 같이 기존 근무자가 일을 그만둘 경우 신규 인력을 선발해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장형 사업단과 인력파견형 사업단에 참여하는 어르신은 각각 555명과 194명이다. 사회서비스형 일자리에서는 신규로 선발한 어르신 114명에게 일자리가 제공된다. 신청 자격은 분야별 일자리에 따라 각각 다르다.

 

공익활동 및 사회서비스형 일자리의 경우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하며, 시장형 사업단과 인력파견형 사업단 일자리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 가운데 사업 특성에 적합한 이들을 대상으로 한다.

 

신청서 접수는 오는 31일까지 주민등록상 동행정복지센터 및 각 사업의 수행기관에 제출하면 된다.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남구청 홈페이지(www.namgu.gwangju.kr)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남구청 노인장애인과(607-3412)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

남구, 설 앞두고 각종 공사‧물품대금 조기집행

 

관급공사물품 구매 등 53185,500만원 지급

업체 자금난 해소근로자 임금체불 방지 등 기대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설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근로자들의 임금 체불 예방과 건설업체의 자금 유동성 확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종 공사비와 물품대금 등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24일 남구에 따르면 설을 앞두고 예산 조기 집행이 이뤄지는 분야는 구청에서 발주한 각종 공사와 물품 구입건 등 총 53건으로, 지급되는 비용은 185,500여만원 수준이다.

 

이 가운데 151,300만원 가량은 각종 공사와 관련해 현장 근로자 및 도급업체에 지급될 금액이다.

 

주요 지출 내역으로는 노면 청소용 진공흡입차량 구입비 67,389만원을 비롯해 송하동 화방배수로 정비 공사 준공금 29,883만원, 남광주 일대 인도교 경관조명 설치공사 관급자재 준공금 3,440만원, 등산로 정비사업 준공금 6,288만원, 원산동 농로 옹벽설치 및 포장공사 2,446만원 등이다.

 

남구가 설 명절 이전에 공사 및 물품대금 조기 집행에 나선 이유는 관급공사 현장에서 체불임금이 발생하는 것을 차단하고, 영세 사업자의 자금난 해소 및 실물경기에 보탬을 주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남구는 설 명절 이전에 지역 업체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법정기간 14일 이내인 기성준공 검사시간을 5일 이내로 단축하기로 했다.

또 대금 청구 후 법정기간 7일 이내에 지급하도록 돼 있는 것을 2일 이내에 이뤄지도록 해 하도급 업체 및 자재장비업체, 현장 근로자 등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이와 함께 명절 자금 조기집행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건설위탁 하도급 업체의 임금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 활동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남구 관계자는 설을 앞두고 대금 지급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해 지역 업체들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근로자들도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동구, 외국인 체납세 일제 정리한다

 

영어·중국어·베트남어 안내문 발송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도

 

광주 동구(청장 임택)는 매년 증가하는 외국인의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액을 일소하기 위해 외국인 체납세 일제정리 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밝혔다.

 

외국인 입국·체류자가 지속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납세인식이 부족하고, 외국인의 특성상 잦은 이직과 거주지 변경으로 고지서 등 우편물이 송달되지 않아 체납액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동구에 등록된 외국인수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1,872명이며, 그 중 체납외국인은 412, 누적 체납건수는 647, 누적체납액은 61백여만 원에 이른다.

 

이를 위해 동구는 125일부터 3월말까지 예금압류 및 직장조회 등을 통한 체납처분 추진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외국인 실태조사 실시로 실거주지 파악 영어·중국어·베트남어로 제작된 안내문 발송 등 체납액 징수를 위해 총력을 펼친다.

 

특히 외국인 체납액의 52%를 차지하는 자동차세 미납에 대해서는 대상자가 체납여부와 상관없이 출국이 가능하기 때문에 1회 체납 시에도 번호판을 영치해 납세의식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동구 관계자는 외국인에게도 납세의무가 있다는 사실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외국인 체납액이 제로가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징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 역시 주민세(8, 균등분), 자동차 등록 후 자동차세(6·12), 지방소득세, 재산세(7·9) 등 지방세를 납부해야 하며 자동차 책임보험 미가입, 정기검사 지연 등에 대해서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