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종합사회복지관 3곳 시설 기능 보강

남구, 낡은 종합사회복지관 3곳 시설 기능 보강

동신대양지 복지관 시설 개보수, 인애 복지관 기자재 지원

오는 연말까지 정비시설 이용자 및 근무자 편의 제공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종합사회복지관 이용자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관내 종합사회복지관을 대상으로 노후시설 등을 정비하는 종합사회복지관 기능보강 사업을 실시한다.

 

12일 남구에 따르면 이번에 노후시설 등이 정비되는 종합사회복지관은 동신대 종합사회복지관과 양지 종합사회복지관, 인애 종합사회복지관 3곳이다.

 

남구는 사업비 2,910만원을 투입, 오는 12월말까지 이들 종합사회복지관을 대상으로 시설 개보수 및 사무집기를 구입해 기능 보강에 나설 방침이다.

 

먼저 지난 1998년 지어진 동신대 종합사회복지관은 2층 프로그램실에 대한 시설 개보수가 이뤄진다.

 

석면을 함유한 건축자재 상태가 악화돼 석면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개관 19년째로 건물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는 양지 종합사회복지관은 급수 펌프 노후화로 잦은 고장이 발생해 원활한 급수가 이뤄지지 않고 있고, 배수관 누수로 기계실 내부 전기 배선이 젖어 있어 누전 등의 위험을 안고 있어 이에 대한 보수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복지관 2층에 있는 식당의 경우에도 주방 내 팬후드 모터의 고장으로, 조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가스 및 연기 배출이 원활치 않아 근무자와 이용자들의 건강에 심각한 우려가 있어 이에 대한 개선작업이 진행된다.

 

이밖에 건물 건축이 30년 이상이 된 인애 종합사회복지관에 대해서는 낡은 책상과 의자 등 사무기기를 비롯해 오래된 컴퓨터 및 모니터, 빔 프로젝트 등 프로그램실 기자재에 대한 교체가 이뤄진다.

 

남구 관계자는 어르신 등 많은 주민들이 이용하는 종합사회복지관의 기능을 보강해 시설 이용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시설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근무 환경도 개선해 더 나은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구 취업상담센터, ‘구직자 취업성공’ 선봉장 역할

남구 취업상담센터, ‘구직자 취업성공선봉장 역할

20대부터 60대까지 관내 구직자 62명 일자리 구해

기업과 네트워크 구축직업상담사 헌신적 노력 결과

 

요리에 자신 있어서 조리원으로 일하고 싶었는데 번번이 실패했어요. 이번에 구청 취업상담센터를 통해 취업에 성공했는데, 제 취업을 위해 수차례 동행면접에 나서 준 직원분 도움이 너무 컸어요. 감사합니다.”

 

광주 남구 취업상담센터가 일자리를 필요로 하는 관내 구직자들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구청 6층 혁신정책과 사무실 내 남구 취업상담센터를 통해 일자리를 얻은 구직자는 총 6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상담센터를 통해 한달에 평균적으로 10여명의 구직자가 일자리를 구한 셈이다.

 

특히 이같은 수치는 정부나 남구청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실시하는 공공근로 및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제공한 단기적 일자리가 아니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구직자 취업 현황을 보면, 성별로는 남성 20명과 여성 42명이었다.

 

연령대별로는 주로 50~60대 중장년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20대는 2, 304, 406, 5019, 603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회사 총무 및 경리, 사회복지사 등 사무직종이 9명이었고, 조리사 및 배식원 등 조리업종 5, 요양보호사와 간호조무사 등 보건의료 12, 조경 및 청소, 재활용품 등 환경분야 20, 건물관리 및 보안, 주차관리 등 경비분야 11, 판매 및 진열, 운전 등 기타 서비스 5명이었다.

 

이처럼 남구 취업상담센터가 관내 주민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선봉장 역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관내 구직자들이 취업 및 재취업을 통해 안정적인 삶을 이어 나가고, 주민들에게 폭넓은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직업상담사를 전진 배치하는 등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또 매년 취업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체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구인업체 및 취업 희망 구직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 취업 지원을 위해 직업상담사가 동행면접까지 나서는 등 끊임없는 피드백이 작용해서다.

 

최근 요양병원 조리원으로 취업한 조모(51)씨도 직업상담사의 4차례에 걸친 동행면접 도움을 받아 취업 성공의 기쁨을 맛봤고, 한국여성과 결혼한 이민자 시모(62)씨도 직업상담사의 도움을 통해 환경분야쪽 취업에 성공해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남구 관계자는 일자리를 필요로 하는 주민들에게 많은 보탬이 되는 남구 취업상담센터가 되겠다앞으로도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코딩 교육 전문가 양성과정’ 수강생 모집

남구, ‘코딩 교육 전문가 양성과정수강생 모집

15~31일까지 선착순 20명 접수수강료 무료

4차 산업혁명 시대 창의적 융합인재 양성 목적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융합인재 양성을 통한 창의적인 소프트웨어 교육을 이끌어 나갈 코딩 분야 전문가 양성 교육에 참가할 수강생을 모집한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코딩 교육 전문가 양성 과정수강생 모집이 진행된다.

 

남구에서 첫 선을 보이는 코딩 분야 교육 프로그램으로, 코딩 교육에 관심이 있는 관내 주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모집 인원은 선착순 20명이며, 수강료는 무료이다.

 

교육에 참여하고자 하는 주민들은 스마트폰 play 스토어 또는 앱 스토어에서 광주남구 문화교육을 검색해 앱을 설치한 뒤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코딩 교육 전문가 양성 과정 교육은 오는 819일부터 923일까지 매주 월요일마다 진행될 예정이다.

 

이 기간 교육 참가자들은 블록 코딩을 비롯해 언플러그드 코딩, 코딩 로봇 실습, 인성 코등 실습 교육 및 실기 검정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코딩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기초과정 교육이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코딩 분야가 큰 인기를 끌면서 자녀를 둔 학부모들로부터 참가 문의가 잇따르는 등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구립 행복 어린이집’ 위탁 운영자 공개 모집

남구, ‘구립 행복 어린이집위탁 운영자 공개 모집

LH 송화마을8단지 내 위치, 이르면 10월 개원 예정

65명 보육 여건 갖춰16~19일까지 신청서 접수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가 노대동 LH 송화마을 8단지 내에 문을 열 예정인 구립 행복어린이집 위탁 운영자를 공개 모집한다.

 

10일 남구에 따르면 관내 다섯번째 구립 어린이집인 행복 어린이집은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문을 열 예정이다.

 

구립 행복 어린이집 오픈은 지난해 연말 남구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보육 및 사회공헌 활동 강화 차원에서 어린이집 무상임대 20년 계약을 맺은게 계기가 됐다.

 

LH 송화마을 8단지 내에 279규모로 지어졌으며, 65명의 아이를 보육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춘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남구는 구립 행복 어린이집의 효율적인 관리와 운영을 위해 전문성을 갖춘 위탁 운영자를 선정해 공공보육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위탁 운영자 신청 자격은 현 기준에서 광주시에 주된 사무소나 주소를 두고 있는 사회복지법인이나 비영리 법인, 단체 또는 개인이다.

 

다만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하며, 영유아 보육법 및 동법 시행령 규정에 따라 어린이집 원장 자격이 있는 사람을 채용 또는 내정한 뒤 신청해야 한다.

 

위탁 운영 조건은 정부지원 보조금과 보육료 및 위탁운영자 부담금 등 자체수입을 통해 운영 재원을 마련하고, 보육 교직원의 보수는 국공립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인건비 지원 기준에 따라 지급하는 조건 등이다.

 

또 위탁 운영을 맡은 사람이 어린이집을 직접 운영해야 하며, 그 권리를 타인에게 양도 및 전대할 수 없는 조건도 이행해야 한다.

 

운영 기간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5년이다.

 

신청서 접수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이며, 위탁 운영을 하고자 하는 법인 및 개인은 해당 기간 안에 남구청 6층 여성가족과를 직접 방문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남구는 어린이집 운영계획 및 전문성, 시설운영 실적, 재정능력 등을 평가해 최종 운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남구청 여성가족과 보육지원팀(607-3524)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

주택가 등지에 ‘보행자용 도로명판’ 설치

남구, 주택가 등지에 보행자용 도로명판설치

8월말까지 교차로이면도로골목길 등 267곳 대상

편리한 위치 찾기도로명 주소 이용 활성화 기대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관내 주택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도로명판을 신규로 설치한다.

 

사용빈도가 높은 이면도로와 골목길, 교차로 등지에 도로명판을 설치해 보행자 중심의 편리한 위치 찾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들이 도로명 주소를 이용하는데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남구는 10오는 8월까지 봉선동과 방림동, 대촌동 등 주택 밀집지역과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보행자용 도로명판 확충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남구는 지난 5월 하순부터 6월말까지 관내 주택 밀집지역 보행자용 도로명판 미설치 구역을 대상으로 시설물 조사를 실시, 보행자용 도로명판 신규 설치가 필요한 지역을 선정했다.

 

남구는 3,328만원을 투입해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새로운 건물과 도로가 생겨난 봉선동을 비롯해 방림동, 대촌동, 송암동 등 관내 267곳에 보행자용 도로명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새롭게 설치되는 보행자용 도로명판은 벽면형 120개와 가로등 전주 등에 매달아 설치하는 현수식 147개다.

 

남구 관계자는 관내 주민들 뿐만 아니라 타 지역에서 남구를 방문한 외지인들이 보행자용 도로명판을 보면서 목적지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보행자용 도로명판 확충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보행자용 도로명판 설치 계획에 따라 매년 특별교부세를 투입해 관내 행정동을 대상으로 보행자용 도로명판 신규 설치에 나서고 있으며, 현재 관내에는 총 3,945개의 보행자용 도로명판이 설치돼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