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비 115억 확보…주민숙원 사업 본격 추진

동구, 국·시비 115억 확보…주민숙원 사업 본격 추진

새뜰마을 35억, 무등중 도로개설 13억 등 35개 사업

 

광주 동구(임택)가 민선7기 주요현안사업의 조속한 추진과 지역발전 견인을 위해 올해 상반기에만 총 115억 원의 국·시비를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인 새뜰마을사업 35억 원, 무등중학교 주변 도로개설 13억 원, 지원1동 영유아플라자 건립 8억 원, 일자리이모작평생학습복합센터 건립 5억 원, 2019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48천만 원, 예술의 거리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 45천만 원, 남광주특성화시장 육성사업 35천만 원 등 35개 사업이다.

 

새뜰마을은 지산동 오지호가 주변 동계마을 생활정주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생활인프라 개선 및 노후 주택정비지원 등에 4년간 총 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무등중 주변 도로개설 사업은 2000년대 초부터 추진해왔으나 지가상승 등의 원인으로 재원확보가 어려워 장기간 표류하던 사업으로, 이번 사업비 확보를 통해 협소한 도로여건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생활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지원1동 영유아플라자는 지원1동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에 포함된 사업으로 재개발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영유아 보육환경을 위한 지역시설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또 전문교육 및 창업교육을 통해 신중년 등의 재취업 기회를 돕는 일자리이모작평생학습복합센터 건립 역시 사업비가 확보돼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임택 동구청장은 이번 추가재원 확보로 부족했던 도시 인프라를 확충하고 지역민 생활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각종 공모·평가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 원도심 활성화를 꾀하고 문화예술도시다운 면모를 갖춰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오지호 가(家) 주변 동계마을 대대적 정비 나서

동구, 오지호 가(家) 주변 동계마을 대대적 정비 나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모사업에 45억 원 선정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2019년 취약지역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 공모에 지산동 동계마을이 선정돼 국비 등 사업비 45억 원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인근에 시지정문화재 오지호 가()가 위치한 동계마을은 문화재보호를 위한 현상변경허가구역으로 묶여 그동안 건물 증·개축에 어려움을 겪었다.

 

2000년대 초반 일부 구역을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추진됐지만 높은 노후불량주택율과 부족한 기반시설 등으로 인구 유출이 계속되면서 주거환경정비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동구는 지난 1월부터 사업대상지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고 주민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준비한 끝에 이번 공모에 선정됐다.

 

동구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45억여 원을 투입해 노후주택 정비지원 재난대비 노후시설 안전 확보 생활·위생 인프라 개선 취약계층 휴먼케어 사업 등을 진행한다.

 

특히, 오지호 가와 지산유원지 보리밥거리 등 인근 역사·관광자원과 연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쳐 특색 있는 새뜰마을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복안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이번 공모 선정은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거주하는 동계마을 주민들에게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면서 앞으로 주민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관련 시설정비뿐만 아니라 문화를 입히고 사람향기 나는 마을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뜰마을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주거취약지역 정비를 위해 중앙부처 공모사업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올해 전국 102(도시 30, ··어촌 72) 마을이 최종 선정됐다.

 

댓글()

월산동 새뜰마을 달빛축제 주민 노래자랑편

업로드한 시간:
2017년 9월 14일



월산동 새뜰마을 달뫼 달팽이 달빛 축제

남구 월산동(이준섭 동장) 주민협의체(안동주 위원자)은 구성로 골목에서 최영호 청장 강원호 남구의회 의장 주민 모든 자생단체 회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달뫼달팽이 달빛 축제를 개최하였다. 


월산동 노후 주택지를 도시재생으로 새뜰마을 사업으로 변화를 추진하는 중인데 달뫼 달팽이 달빛 축제는 새뜰마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주민과 소통과 화합의 장이다.


안동주 주민협의체 위원장은 “지난해는 마을학교를 8주로 했는데 올해는 대폭확대해서 24주로 마을학교를 어머니 경로당에서 매주 수용일 운영한다. 도자기도 만드는데 강진 청자보다 더 우수한 도자기기로 세상에 없는 자기 작품을 만들어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의 화합으로 새뜰마을 주민노래자랑이 아름다웠다. 70세가  넘는 어르신들의 열창은 100세 시대를 확인하는 장면이다.



댓글()

월산동 새뜰마을 달빛 축제 최영호 남구청장 축사 편

업로드한 시간:
2017년 9월 11일



남구 월산동(이준섭 동장) 주민협의체(안동주 위원자)은 구성로 골목에서 최영호 청장 강원호 남구의회 의장 주민 모든 자생단체 회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달뫼달팽이 달빛 축제를 개최하였다. 


월산동 노후 주택지를 도시재생으로 새뜰마을 사업으로 변화를 추진하는 중인데 달뫼 달팽이 달빛 축제는 새뜰마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주민과 소통과 화합의 장이다.


최영호 청장은 축사에서 “대한민국의 주거문화가 아파트를 선호하는 문화로 자리를 잡다보니 월산동 같은 오래된 주택지 마을이 소외가 되었는데 20년 안에 완전히 바뀔 것이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앞으로 도심공동화가 되는 지역은 지금처럼 일반주택지가 아니라 고층 아파트 지역이 도심 공동화가 될 것이다.


만약에 일반 주택이 많은 지역은 도시 재생하는데 큰돈이 들어가지 않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업을 진행 할 수가 있는데 사람이 많이 사는 고층 아파트 지역은 다시 재생하는데 정말 어려운 일이다.‘고 말했다.



댓글()

월산동 새뜰마을 달빛 축제 식전 행사 편

업로드한 시간:
2017년 9월 11일



남구 월산동(이준섭 동장) 주민협의체(안동주 위원자)은 구성로 골목에서 최영호 청장 강원호 남구의회 의장 주민 모든 자생단체 회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달뫼달팽이 달빛 축제를 개최하였다. 


월산동 노후 주택지를 도시재생으로 새뜰마을 사업으로 변화를 추진하는 중인데 달뫼 달팽이 달빛 축제는 새뜰마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주민과 소통과 화합의 장이다.


안동주 주민협의체 위원장은 “지난해는 마을학교를 8주로 했는데 올해는 대폭확대해서 24주로 마을학교를 어머니 경로당에서 매주 수용일 운영한다. 도자기도 만드는데 강진 청자보다 더 우수한 도자기기로 세상에 없는 자기 작품을 만들어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 축제에서 모두가 함게 할 수 있는 행사는 모래주머니로 달덩이를 터트리는 행사에서 모두가 참여하여즐거운 모습으로 추억을 만들어 냈다.  


식전행사로 사직동 풍물놀이와 색스폰 연주로 막을 올렸다.



댓글()